Alice in Chains - Dirt

clotho's Radio/90's Alternative 2007. 5. 5. 22:08 Posted by clotho

사용자 삽입 이미지

[##_Jukebox|il117.mp3|Alice in Chains - Down in a hole|autoplay=0 visible=1|_##]

소위 얼터너티브 시애틀 사운드 4인방이라고 불리우는 밴드가 있죠. 너바나, 펄잼, 사운드가든, 그리고 앨리스 인 체인스입니다. 앞의 2밴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지고 상업적 성공도 덜 거둔 밴드가 후자의 2밴드죠.
저는 사운드가든과 앨리스 인 체인스를 더욱 좋아합니다. 특히 앨리스의 사운드와 보컬, 기타를 느므느므느므(^^;) 좋아하죠.


아마도 2집인 Dirt 앨범이 한국에 먼저 라이센스된걸로 알고 있습니다. 저도 물론 2집부터 접했구요. 너바나와 펄잼이 어쿠스틱한 사운드를 많이 했다고 한다면 앨리스는 보다 일렉트릭하고 보다 어두운 음울한 사운드를 추구했죠. 게다가 그런 사운드에 정말 딱 어울리는 레인 스탠리의 보컬이라뇨... ㅠ.ㅠ 이 친구 작년에 약물 과다복용으로 사망했는데 커트 코베인때만큼은 아니지만 상당한 충격으로 다가왔던 기억이 나네요.


2집의 Down in a hole, Would?, Rooster 등등 우울한 발라드도 많은 앨범이었고, 이 앨범을 시작으로 그들의 1집인 Facelift, Jar of files와 Sap EP 모음앨범?(우리나라에만 나온 독특한 구성의 앨범이죠 -_-), 셀프타이틀 앨범인 Alice in chains(한쪽 다리가 없는 개의 쟈켓으로 더 유명한 앨범이죠.), 엠티비 언플러그드 앨범까지..


지금도 누군가가 물어온다면 가장 사랑하는 밴드 3손가락엔 항상 꼽는 밴드입니다.
죽은 사람의 목소리를 듣고 있노라면... 이상하게 처량한, 비오는 가을밤이네요...


2004-09-18 17:52 @ Paran Blog clotho. Radio.



이제는 누군가 물어온다면 3손가락에 꼽긴 힘든 밴드입니다. 해체 후 활동을 하지 않는 것과 래인 스탠리의 목소리를 더이상 들을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겠죠. 그래도 시애틀 4인방 중에서 꼽으라면 단연 최고입니다.
얼마전에 우연히 너바나와 앨리스의 엠티비 언플러그드 클립을 봤는데, 이상하게 커트보다 래인 스탠리의 모습이 더 우울하고 슬퍼보이더군요. 혹자들은 약쟁이라고 비난도 많이 했지만 너무도 나약한 모습을 보였기에 오히려 더 측은해 지는 친구..


'clotho's Radio > 90's Alternative'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sh - Sixteen Stone  (10) 2007.10.01
Screaming Trees  (4) 2007.09.01
Stone Temple Pilots - Interstate Love Song  (8) 2007.07.27
Candlebox - Far Behind  (8) 2007.07.23
Collective Soul - The World I Know  (6) 2007.05.19
Alice in Chains - Dirt  (4) 2007.05.05
TooL - Sober  (12) 2007.04.27
Garbage - Garbage  (4) 2007.04.24
Live - Throwing Copper  (0) 2007.04.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kongchi 2007.05.05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해보니.."We Die Young"..이라는 노래도 있었죠,,아마..

  2. BlogIcon Spike93 2008.12.21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대로 다크한 사운드를 내는 밴드죠..^^"
    레인 스테일리의 목소리에선 체념과 절망 뭐 이런 분위기들이
    꽉차있는것 같아 듣는이의 기분까지 우울해 지는것 같아요..
    저는 이앨범에선 Rain When I Die를 가장 쩔어들었던것 같네요...

    • BlogIcon clotho 2008.12.21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Rain When I Die 참 좋아했습니다. 댐 본스나 댐 댓 리버 같은 곡들의 기타도 참 좋아했고요. 90년대 얼터너티브의 대표적인 명반이라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