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ark Knight

clotho's Radio/Films 2008. 8. 9. 22:16 Posted by cloth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배트맨 시리즈도 그렇거니와 히어로물을 그닥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수퍼맨으로 상징되는 미국 중심의 어쩌구 저쩌구.. 그런 것 때문에 말이죠. 그래서 여지껏 히어로물 영화를 재미 있게 본 적이 거의 없었어요. 심지어 The Dark Knight의 전작인 Begins 역시 그리 재미 있게 본 기억은 아니었습니다.


  Christopher Nolan의 Memento는 저에게 굉장히 충격적인 영화였어요. 영화도 무척 재미 있었지만 그런 스토리를 쓰고 구성하는 사람은 도대체 무슨 괴물일까? 라는 생각을 해본 적도 있었습니다. 더불어 메멘토는 저에게 문신이라는 것에 지대한 관심을 쏟게 하는 데 일조한 작품이었어요.


  비긴즈 때는 놀란의 역량을 그닥 많이 느끼진 못했었는데 다크 나잇에서는 그가 왜 괴물 같은지 다시 한번 확인해 주었다고 할까요. 영화의 주인공은 배트맨이 아닌 놀란과 조커의 Heath Ledger라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의 초반부는 익히 들었던 풍문에 대한 기대감 치고는 살짝 지루했어요. 그러나 중반 이후의 몰입감은 아마 사상 최고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빠져들게 만들더군요. Hans Zimmer의 음악/효과음이 상당한 힘을 발휘했는데, 특히 Joker가 등장하는 장면들에서 쓰인 단속적인 기계음(?)은 주먹을 절로 쥐게 만들었습니다.
  영화 보는 내내 몸에 힘을 잔뜩 주고 있었더니 그 다음날 오른쪽 어깨가 뭉쳐서 아플 정도였어요.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 하는 조커에 대해 말하자면... 특히 흑인 갱 보스를 잡으러 갔을 때의 장면과 경찰서에서 나와 차를 타고 가며 창밖으로 목을 길게 빼며 만족스런 얼굴을 보일 때가 가장 인상적이었네요. 잭 니콜슨에 길들여져 있어서 그런지 조커 치고는 조금 샤프한걸.. 이라는 단점(?)만 빼면 완벽했답니다.


  아마도 여건이 되면 아이맥스 버젼으로 한번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색계 이후로 2번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 영화는 오랜만이네요. 더불어 중순에 개봉 예정인 Midnight Meat Train도 잔뜩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동안 공포 영화를 보질 않았는데 이 영화는 상당히 땡기더라구요.


  PS : 이 영화의 가장 큰 반전은 게리 올드만이었어요. 저는 그가 게리 올드만일 줄은 꿈에도 몰랐답니다. -_-;;



'clotho's Radio > Films'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Dark Knight  (10) 2008.08.09
The Doors - The End  (13) 2007.11.12
이수영 - 스치듯 안녕 from 파이란  (12) 2007.11.11
Cesaria Evora - Besame Mucho  (6) 2007.10.25
라디오 스타  (10) 2007.09.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웬리 2008.08.09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재미 있었어~ 스타워즈 이후 최고의 영화~

  2. BlogIcon ⓒ Killer™ 2008.08.09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문 하나. 배경음악 둥둥둥 하다가....효과음 삐이~~~~하면서 약 몇초간 프리즈 되던 장면이 어디였죠? 그 장면의 사운드가 정말 압권이었는데 말이죠. 갑자기 댓글달려고 보니 기억이 안나네요. ㅋㅋ

    다크 나이트는 정말 재밌었습니다. 저 위에 포스터도 인상적이었어요.

    • BlogIcon clotho 2008.08.10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장면이 두어번 나왔던 것 같아요. 저도 어느 장면인지 확실하게 기억이 나진 않네요. 조커와 하비 덴트의 병원씬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요.. ㅡㅡa

  3. BlogIcon Groovie 2008.08.11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타고 왔습니다 ^^ㅋ
    조커 등장에서 쓰인 사운드 이펙트는 정말 섬찟섬찟 했어요..

    그리고 사운드 트랙 잘 듣고 가요.. 사실 어렸을 때 CD 사모으기 시작한게 바로 이런 세마이 오케스트랄 풍의 OST 스코어의 매력에 빠졌기 때문이었는데.. 역시 좋군요...

    좋아하던 백투더 퓨처 테마 스코어나 한번 더 들어야겠어요 ^^

  4. BlogIcon 히치하이커 2008.08.12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법 지팡이 좀 휘두루시더니 게리 아자씬 이제 온전히 개과천선하셨나 봅니다.

    좌우간 히어로물이고 뭐고 간에 죽을 때까지 잊지 못 할 영화를 봤습니다. : )

  5. BlogIcon rockholic 2008.08.19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드디어 보고 왔답니다. 사실 좀 많이 무서웠어요. 시종일관 어두운 분위기라 다 보고 난 뒤 약간의 현기증까지;; 블록버스터인데 이상하게 하드고어물을 보고 난 우울한 기분이네요. 여운이 오래남아요. 조커의 섬뜩한 웃음,,, 돈이라던지 이런 목적을 위한 악이 아닌 순수한 악 그자체가 느껴졌거든요. 또 영화 중간중간 그런장면이 있었잖아요. 여자 형사가 '어머니가 아프셔서 그만,, 죽일줄은 몰랐다.'고 그랬던, 그리고 배 안에서 사람들이 누굴 죽일지 선택해야하는 상황도 그렇고... 음. 다른 블록버스터들과는 확연히 다른 뒤끝이 씁쓸했던 작품으로 기억이 남을듯해요. 배트맨 시리즈 중 최고가 아닌가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