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atre of Tragedy - Assembly

clotho's Radio/Extreme 2008.09.22 22:56 Posted by cloth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특정 쟝르에서 또 다른 쟝르와의 융합 또는 점프는 밴드로써 대단한 모험이 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은 그런 모험뒤에 실패를 맛보거나 방향성의 혼란으로 인한 멤버들간의 불화가 일어나곤 하죠. 드물지만 이런 실험을 성공시킨 사례로는 U2의 Achtung Baby 앨범을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Theatre of Tragedy(이하 ToT)의 Assembly 앨범은 밴드의 프론트이자 아이콘이었던 Liv Kristine과의 결별을 낳은 작품으로 남고 말았어요. 리브 크리스틴의 탈퇴는 곧바로 밴드의 몰락과도 이어지게 되었죠.


  고딕 메탈의 교과서와도 같았던 이 전설의 팀은 지금도 고딕을 논할 때 빠지지 않는 영역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Velvet Darkness They Fear 앨범은 클래식한 고딕 메탈, 말하자면 서정적인 연주, 클래시컬한 분위기, 그로울링과 맑디 맑은 소프라노가 혼재한 그야말로 걸작이었죠. 리브 크리스틴은 지금도 고딕퀸을 논할 때 탑클래스에 위치할 만큼 많은 인기를 얻었었구요.


  2000년도에 발표된 Musique 앨범부터 ToT는 서서히 변화하기 시작하는데, 그간의 고딕 메탈을 버리고 인더스트리얼 댄스(?)쪽으로 선회하기 시작합니다. 2002년작 Assembly는 그 인더스트리얼 고딕 댄스의 정점에 선 작품이기도 해요. 이 앨범으로 인해서 그간의 전통적인 고딕을 고수하던 리브 크리스틴과 전격적으로 헤어지게 됩니다.


  많은 ToT의 팬들은 음악적인 변화와 리브 크리스틴의 탈퇴 때문에 이 앨범을 혹독하게 표현하곤 했어요. 그래서 상당수의 팬들이 ToT를 떠나 리브의 밴드인 Leaves' Eyes를 택하기도 했죠. 적어도 리브스 아이스에서는 예전 ToT의 향수를 조금이라도 느낄 수 있었으니까요.


  저는 Assembly 앨범을 ToT의 작품 중에서 가장 좋아합니다. 오히려 그들의 변화가 그리 반가울 수가 없었고 리브의 보컬 역시 이런 성향의 음악에서 더 매력적이고 진가를 발휘한다고 느꼈기 때문이에요. 지금도 그런면에서 그녀의 탈퇴가 아쉽죠. 다른 고딕 밴드들은 이제 거의 팝성향(?)으로 돌아섰지만 ToT만큼은 보다 하드하고 매력적인 부분으로 변화해서 남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2006년의 Storm은 정말 이도저도 아닌 이상한 앨범이 되버리고 말았어요.



'clotho's Radio > Extre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Gathering - How to Measure a Planet?  (4) 2009.05.22
Lacuna Coil - Spellbound  (8) 2009.04.17
Lunatica - Fables & Dreams  (11) 2009.03.15
Within Temptation - Black Symphony  (13) 2008.09.28
Theatre of Tragedy - Assembly  (10) 2008.09.22
Dark Tranquillity - Fiction  (4) 2008.09.21
Within Temptation - Our Farewell  (0) 2008.08.13
Nightwish - Sleeping Sun  (4) 2008.08.04
Dark the Suns - In Darkness Comes Beauty  (0) 2008.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