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 - Achtung Baby

clotho's LoveMarks 2008. 10. 21. 22:07 Posted by clotho

사용자 삽입 이미지

[##_Jukebox|ok2.mp3|U2 - Mysterious Ways|autoplay=0 visible=1|_##]

  누군가 가장 좋아하는 밴드가 누구냐고 물어보면 저는 늘 U2를 대답합니다. 아마도 평생 좋아할 아티스트임에 틀림 없다고 확신해요. 그러나 U2는 처음부터 저의 페이보릿은 아니었어요.


  지금도 한국에선 해외에서의 명성에 비해 초라한(?) 인기를 얻는 팀이지만 제가 어렸을 때에도 그건 마찬가지였습니다. 중고등학교때는 메탈 음악에 푹 빠져 있어서 아무리 해외 챠트에서 날고 긴다고 해도 U2는 듣보잡 수준에 지나지 않았었어요.


  그런 평가를 일순 뒤집게 만든 앨범이 바로 1991년에 발표된 Achtung Baby 앨범이었습니다. 사실 저는 그들의 걸작 중 하나인 The Joshua Tree 앨범도 당시에는 별로라고 생각하고 있던 터였거든요.


  학교 근처의 조그만 레코드샵에서 라벨 하단에 금딱지가 붙은 성음 라이센스반으로 이 앨범을 구입했던 것까지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처음 들었던 앨범의 느낌은 아직까지도 변하지 않고 있어요. 정말 대단한 충격이었습니다. 그저 그런 록밴드였던 이미지는 한순간에 날아가고 정말 걸출한 팀이 그 자리에서 음악을 들려주고 있었드랬죠.


  버릴 곡 하나 없다는 진부한 칭찬과 더불어 완벽한 앨범이라고 생각해요. 당시엔 일렉트로니카에 대한 정보는 전혀 없었기 때문에 이 독특한 앨범은 그냥 유투 스타일이라고 부르곤 했었답니다. 나중에야 인지한 것이지만 U2의 1990년대 일렉트로니카 트릴로지(거창하게 표현하면 말이죠. ^^ Achtung Baby, Zooropa, Pop)의 첫머리를 장식한 유투 최고의 역작/걸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앨범의 인상이 너무 강해서 그런지 저는 유투의 이 90년대 앨범들을 참 좋아해요. 나중에는 The Joshua Tree의 매력도 새삼 알게 되었지만 그래도 유투는 이 시절이 참 좋았습니다. 지금은 다시금 이 이전 시절로 돌아간 듯한 음악을 들려주고 있지만 언젠가는 다시 Achtung Baby 같은 앨범을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어요. 이번 신보가 그렇게 나와 준다면 참 좋을텐데 말이죠. =)



'clotho's LoveMar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Garbage  (12) 2009.08.15
돼지고기.  (14) 2009.03.08
Marvin Gaye - Star Spangled Banner (US National Anthem)  (17) 2009.02.11
쌀국수.  (24) 2008.12.18
U2 - Achtung Baby  (15) 2008.10.21
iTunes 8 : Genius  (14) 2008.09.12
iPod Touch 단상 : 내 생애 최고의 포터블 기기.  (0) 2008.01.17
지름신 강령!! : iPod Touch  (20) 2007.09.06
Buena Vista Social Club  (16) 2007.07.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hiteryder 2008.10.22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 TOP라고 가격표시 써있는 금딱지 말이군요^^
    인쇄지가 두꺼워서 케이스에 잘 들어가지 않아 너덜너덜해져서 늘 짜증내던 앨범이었어요 ㅎ 테이프를 붙여도 안들어가더라구요.

    U2가 최고의 밴드라고 하시니... 밴드 코멘트는 생략입니다^^

    • BlogIcon clotho 2008.10.22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씨디는 아니구요. LP였는데, 앨범 타이틀이 있는 얇은면 하단에 금박이 3센치? 정도 씌워져 있었어요 성음 라이센스에는. EMI에서 나온판에 줄무늬 들어가 있는 것처럼 말이죠. ^^

    • BlogIcon -whiteryder 2008.10.22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그거 성음 라이센스가 아니라 유니버설 직배를 상징하는 금딱지였죠^^ 그때 코팅 느낌이 특이하고 좋았어요.

      알*딘에서 유투 리마스터링 1 2 3집 주문했더니 가격 표기에 문제가 있어서인지 발송을 미루고 있네요^^

  2. BlogIcon 21세기히피 2008.10.22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악- 이번 신보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 BlogIcon clotho 2008.10.22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제나 기대는 되지만 90년대의 분위기가 그리워져서 최근 앨범들은 그닥 많이 듣지 않았었어요. 어쨌든 저도 신보는 왕기대하고 있답니다. ^^

  3. BlogIcon 다이고로 2008.10.22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궁상떨면서 'Stay' 를 들었던 기억이 자꾸 나네요..ㅎㅎ

  4. BlogIcon 루이스피구 2008.10.22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2 내한공연 보는게 소원이라능..
    근데 진짜 웬만해선 안올듯.. 아아.. ㅜㅜ

    • BlogIcon clotho 2008.10.22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평생 이루고 싶은 것 중 하나에요. 실은 지난 Vertigo 투어때 이룰 수 있었으나 아쉽게 됐었었죠. 이번엔 일본이라도 오면 정말 가보려 해요.

  5. BlogIcon giantroot 2008.10.24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수종과 나비]라는 영화를 보고 난 뒤, 거기 나온 Ultra Violet이 인상 깊어서 얼마 안 있다가 샀습니다. 확실히 잘 만든 음반이더군요.

  6. BlogIcon jvix@naver.com 2009.08.16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U2의 인연이 이앨범이었다니.. 저 역시도.. 신보나왔을때 레코드판으로 소유하고 좋아했던 기억이 있습니다.(이전 라이브앨범도 소유하고있었지만 사실 U2관련 지식은 많지않았음) 저에게 이 앨범이 더 인연인 것은.. 이 당시 친구녀석은 너바나의 네버마인드를 막 구입했던차.. 만족도100%가 아니었기에 서로 봐꿨죠.. 그리고는 서로 넘버원 밴드가 되었던 특별한 기억! 아이러니~

    • BlogIcon clotho 2009.08.19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바나, 유투 둘 다 좋아합니다. 한때는 너바나를 정말 많이 좋아했는데 나이가 들수록 유투가 더 좋아지네요.

  7. BlogIcon jvix 2009.08.24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점 또한 비슷하군요 저도 세월이 흐르니 유투 음악이 심금을 울립니다~ 영화 리얼리티바이츠에서 흐르던 올아원이즈유~ 가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