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들었던 좋은 앨범.

clotho's Radio/Rock 2008. 12. 31. 23:01 Posted by clotho


  올해엔 예전에 비해 새로운 음악을 많이 듣지 못한 한해였어요. 일이 바쁘단 핑계로 새로운 음악을 찾아 듣는 것도 게을러지고 그랬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올해 들었던 앨범 중에 좋았던 작품을 10장 꼽아봤어요.


  신인들보다는 거장들의 귀환(?)이 두드러진 한해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Metallica나 Oasis, Goldfrapp 같은 의외의 작품들이 정말 깜짝 놀랄만한 선물을 안겨 주었었죠. 리스트를 다 꼽고 보니 유난히 귀환작(?)들이 많아 보이네요. 리스트 나갑니다. 순위 없이 아티스트의 알파벳 순서입니다.


  Adele - 19

아델의 음악하고 친해지기에는 조금 시간이 걸렸드랬어요. 처음 들을적에는 그닥 파퓰러하지 않았는데 들을수록 수긍이 갔던 앨범입니다. 지난해 Amy Winehouse로 촉발된 영국산 여성 아티스트의 계보를 잇게 해준 작품.



  Dido - Safe Trip Home

다이도는 아마도 제 인생에 All Time Favorite이 될 확률이 아주아주 커요. 오랜만의 작품이었지만 그간의 기다림을 충족시켜준 정말 훌륭한 겨울 앨범이었네요. 전작과 비교해 조금 더 우울해져서 맘에 들었달까요.



  Duffy - Rockferry

공교롭게도 알파벳 상으로 더피까지 모두 영국 출신의 여가수가 꼽혔네요. 제가 특별히 여성 솔로 아티스트에게 후한 점수를 주긴 하지만 더피의 앨범은 올해 많이 들었던 작품 중의 하나에요. 에이미 와인하우스와는 또 다르게 복고의 이미지를 주었던 앨범.


  Fleet Foxes - Fleet Foxes

올해의 화제작 중 하나죠. 각종 음악 잡지에서 올해의 앨범 상위 랭크를 놓치질 않고 있는. 상당히 클래식 분위기가 물씬한 앨범이에요. 실은 그래서 좀 친해지기가 어려웠던 친구들이기도 해요. 그러나 자꾸 듣고 있으니 온몸이 따뜻해지는 느낌을 주었던 앨범.


  Fall Out Boy - Folie a Deux

올해 막차를 탄 앨범이지 싶습니다. 앨범 전에 공개된 John Mayer와의 Beat it이 너무나 평범하게 들렸기 때문일까요... 앨범에 대한 기대가 그닥 크진 않았었거든요. 막상 뚜껑을 열었을 때 그들의 놀라운 Hook에 귀가 호강을 했드랬죠. I Don't Care같은 곡은 정말 최고!


  Goldfrapp - Seventh Tree

아마 이 앨범이 가을/겨울에 나왔다면 그닥 느낌이 없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봄바람과 함께 온 골드프랩의 작품은 그 따뜻함에 놀라 가슴이 훈훈해지는 앨범이었어요. 다음엔 또 어떤 변신을 들려줄까 항상 기대되는 팀.



  The Killers - Day & Age

현재 라이브 컨서트를 가장 보고 싶은 팀을 하나 꼽으라면 킬러스를 선택할 것 같아요. 이번 앨범의 트랙들은 왠지 라이브 할 때 정말 어울리겠다 싶은 곡들이 많았거든요. 어떻게 들으면 유치할 수 있는 색깔의 음악을 정말 세련되게 잘 뽑아냈어요. 최근에 폴아웃보이와 함께 가장 많이 듣고 있는 앨범이네요.


  Metallica - Death Magnetic

블랙 앨범 이후의 실망감들을 대번에 회복시켜 준 역작입니다. 예전 분위기도 많이 나면서 특유의 헤비함까지 겸비했죠. 다만 조금 오래 듣고 있으려니 쪼끔 지루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메탈리카의 귀환작으로는 훌륭했어요!



  Oasis - Dig Out of Your Soul

사실 오아시스에게는 기대감을 버린지 오래 됐었거든요. 예전 투어때도 너무나 무성의한 모습이랄까..에 실망을 많이 했던터라. 이 앨범으로 뒤통수 정말 제대로 맞았습니다. 갤러거 형제의 프라이드는 정말 인정을 해줘야 한다니까요. 중견 밴드들의 귀환작으로는 정말 최고였던 앨범. 완전 깜짝 놀랬다니까요.


  The Script - The Script

올해 들었던 앨범들 중에는 플레이 횟수가 가장 많을거에요. 귀를 잡아 끄는 멜로디와 적절한 쟝르의 융화 등이 돋보였던 앨범이었죠. 편안하게 들을 수 있어 좋았던 것 같아요.


 

'clotho's Radio > Ro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Franz Ferdinand - Tonight: Franz Ferdinand  (16) 2009.02.21
Machine Gun Fellatio - Rollercoaster  (8) 2009.01.25
Crazy Town - Butterfly  (10) 2009.01.07
2008년 들었던 좋은 노래 Top 5  (8) 2009.01.03
2008년 들었던 좋은 앨범.  (18) 2008.12.31
Against Me! - New Wave  (9) 2008.12.25
Depeche Mode - Violator  (4) 2008.12.11
Michael Kiske - The Calling  (19) 2008.11.27
The White Stripes - Blue Orchid  (2) 2008.10.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웬리 2008.12.31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시간 댓글 놀이..유후~~~~

  2. BlogIcon 젊은미소 2009.01.01 0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닌게 아니라 제가 즐겨들은 앨범들과 상당히 겹치는군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 BlogIcon clotho 2009.01.01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취향이 아마 비슷하신듯 해요. ^^
      젊은미소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rss 등록해놨습니다. 예전에도 한두번 갔던 블로그인데 피드 등록을 해놓는다는 걸 깜빡했었네요.

  3. BlogIcon ENTClic@music 2009.01.01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ll Out Boy LP가 어제 도착했는데 아직은 좀 더 들어봐야겠지만 그런대로 좋은 것 같습니다.
    지잔 앨범 이후로 다시 초기 시절의 사운드로 돌아간 것 같아서 좋은 것 같아요.
    지난 앨범은 너무나도 팝 성향이 강해서 적응하기 힘들었다는..

    • BlogIcon clotho 2009.01.02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바로 전 앨범은 그닥 귀에 잘 들어오질 않았드랬어요. 이번 앨범으로 훌쩍 중견 밴드가 되어버린 느낌이에요.

  4. BlogIcon silent man 2009.01.02 0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 ㅜ

    들어본 게 하나도 없다능.
    그나마 오아시스하고 킬러스는 사고 싶은 맘만 갖고 있어서 다행이랄까요.

    • BlogIcon clotho 2009.01.02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낙 익스트림리한걸 좋아하시잖아요. 저 위의 앨범들은 그야말로 메인스트림의 파퓰러한 음악들이라. 2008년엔 빡센 음악들을 거의 못 들어서 좀 아쉽기도 했어요.

  5. BlogIcon 다이고로 2009.01.02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하는 앨범도 있고, 모르는 앨범도 있고, 모르는 앨범이긴 하지만
    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게 그동안 오래오래 마실 왔다갔다한
    이웃블로거의 정이 붙어서 그런게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ㅎㅎㅎ
    올해는 공연 괜찮은거 걸리면 한번 뵙자구요!!! ㅎㅎ
    ....아....환율!!!!

  6. BlogIcon Groovie 2009.01.02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이런 포스팅이 젤 하기 어려운 것 같아요...
    하고 싶은 맘 굴뚝...막상 하려보면 귀차니즘...
    저도 하나 겨우하긴 했었는데..
    하고나면 먼가 큰 일한 것 같은 뿌듯함에 자기 만족을 해버린다는 ^^ㅋ

    • BlogIcon clotho 2009.01.02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하하 정말 맞는 말씀이세요. ^^
      저도 다 쓰고 나니 정말 뿌듯했다는... 근데 이미지랑 텍스트 배치는 일부러 저리 한게 아닌데 저렇게 되버렸어요. 뭔가 아기자기해서 그냥 냅뒀답니다. ^^

  7. BlogIcon -whiteryder 2009.01.02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BC 순이군요^^
    저랑 겹치는 앨범은 두장이네요.

    저녁 먹고 쓰던 거 마무리해야겠어요. 하핫.

  8. BlogIcon finicky 2009.01.04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로 기대하지 않았는데 은근히 adele 좋아하시는 분들 많이 뵙네요 :) 올 한해는 벼락같이 좋은 앨범이 있다기 보다는 은근히 괜찮은 음반들이 골고루 분산된 듯한 느낌이예요.

    • BlogIcon clotho 2009.01.04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게 맞아요. 대박 앨범은 없었어도 들을만한 앨범들이 꽤 많았죠.
      아델 좋아하시는 분들 꽤 많답니다. ^^

  9. BlogIcon LieBe 2009.01.08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오~~~
    다른건 몰라도 - 뭐 다 모르는 앨범이지만.....ㅋㅌㅋㅌ

    포스팅 디자인이 예술입니다.....ㅎㅎ
    역시 블랙스킨이 미니멀한 포스팅 레이아웃 잡는덴 최고인듯.....lol

    잘 보고 가요.....^^

    • BlogIcon clotho 2009.01.08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하하하.. 아 이거 디자인 이야길 하셨으니 말을 안 할수도 없고..

      저거이 제가 꾸민게 아니라 걍 지맘대로 저리 되버린거라죠. 대충 이미지 집어 넣고 왼쪽 정렬시키고 글쓰고 그런건데 완료 누르고 보니깐 저리 되있더라는.. 보면서 호오~ 괜찮은데? 그럼서 그냥 놔둔거에요. 아~ 이거 참 부끄럽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