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y GaGa - The Fame

Girl Power 2009. 3. 16. 22:00 Posted by clotho



  Lady GaGa를 조금 일찍 들었으면 개인적인 취향을 100% 반영해 2008년에 등장한 최고 신인으로 꼽았을 겁니다. 최근의 메인스트림 챠트에는 관심이 멀어진 탓도 그녀를 늦게 알게 된 요인이 될 것 같습니다.


  어쨌든 이 독특한 처자는 1986년 Stefani Joanne Angelina Germanotta라는 다소 긴 이름을 가지고 뉴욕에서 태어났습니다. 19살 때 Def Jam 레이블과 계약을 하게 되는데 그녀의 커리어에는 작곡가, DJ, 고고 댄서(?) 등 다재다능한 모습을 엿볼수가 있어요. 게다가 비주얼 훌륭하고 개성있는 보이스까지 갖춘 그야말로 만능 엔터테이너라 할 수 있습니다.


  최근 팝음악에서 여성 솔로 아티스트는 이른바 '똘끼'를 뿜어내는 친구들이 많은데 그녀 또한 예외가 아니에요. 무대 의상을 입고 동네 수퍼마켓을 돌아다닌다는 이야기도 있고, 노출 심한 의상, 특이한 메이컵도 마다 않는 대범함도 지녔습니다.


  그녀의 데뷔 앨범 The Fame은 통상적으로 평하기엔 일렉트로닉 팝이지만 제가 듣기엔 미국적인 느낌의 음악은 아니에요. 이런 류의 음악이 미국 오버그라운드 시장에 먹힌다는 것이 상당히 의아하단 생각이 듭니다. 하긴.. 최근 Katy Perry의 히트를 보면 이상하지도 않겠네요. 케이티보다 더 하드한 취향이긴 해요.


  굉장히 퇴폐적인 느낌의 음악인데요. 여러 트랙들을 듣고선 유럽형의 일렉트로니카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일부 트랙들에선 ABBA의 향기도 어렴풋이 느낄 수 있구요. 우리가 유로 댄스라 불렀던 그 뽕끼도 들려줍니다. 잡다하면서 상당히 소비적인 성향이 짙은 음악이라 쉽게 질릴수도 있을 것 같은데, 싸구려란 느낌보단 상당히 완성도가 높은 노래들을 들려주고 있어요.


  첫번째 싱글 Just Dance는 빌보드 싱글챠트 넘버원을 차지하면서 그녀의 이름을 알리게 되었습니다. 이 노래는 올해 그래미에서 베스트 댄스 레코딩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했었죠. 유로댄스의 향기가 강하게 느껴지는 Poker Face가 두번째 싱글 커트 되었구요. 조금 불만인 것은 3번째 싱글인 Eh, Eh (Nothing Else I Can Say)인데.. "체리 체리 붐~ 붐~" 이런 추임새가 들어간 샬랄라 트랙은 잘 안 어울린단 생각이에요. 앨범의 전체적인 느낌인 섹시/음란/퇴폐 로 쭉 밀었으면 어땠을까 하는데, 그랬으면 정말 다크한 아티스트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재밌는 상상을 해봅니다.


  비주얼이 워낙 강한 아티스트라 그냥 오디오만 들었을 때와 뮤직비디오를 보는 느낌이 무지 달라요. 최근 메인스트림 팝에서 상당히 추천할만한 음악입니다. 클립 몇개 붙여봅니다. 사족인데.. 서인영이 솔로로 이런 분위기의 음악/비주얼을 들려/보여준다면 완전 잘 어울릴 것 같아요.










'Girl P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Kylie  (6) 2010.03.30
Roisin Murphy : Moloko & Her Story.  (0) 2009.10.11
여성 똘끼 아티스트 열전.  (25) 2009.08.03
Lady GaGa - The Fame  (24) 2009.03.16
Sophie Ellis-Bextor - Murder on the Dancefloor  (10) 2009.02.02
Lykke Li - Youth Novels  (8) 2008.12.27
Dido - Safe Trip Home  (16) 2008.11.22
Isobel Campbell - Amorino  (6) 2008.10.13
Fiona Apple - Tidal  (4) 2008.09.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웬리 2009.03.16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좋은데?
    셰어 아줌마도 좀 생각나고 ㅋ

  2. BlogIcon KJ 2009.03.17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곡이 유투브에선 19금인걸 보면,
    약간 정상적이지 못한 포스도(???) 있나봅니다.

    PS: 제 블로그에 트랙백 남기신거 보고
    저보다 훨씬 음악에 대단한 애정을 가진 분 같아서 놀러왔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 BlogIcon clotho 2009.03.17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9금 딱지가 붙을만도 한게.. 갱뱅을 연상시키는 씬들이 군데군데 보이구요. 상당히 야한 편이죠.

      단순히 음악 좋아할 뿐이구요. 간간히 글 쓰고 그런거죠. 자주 뵜으면 좋겠네요~ ^^

  3. Moonwal 2009.03.17 0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ust dance의 인상이 너무 강해서일까요, 후속곡들이 닥춤보다 약간 파워들이 약한 느낌. 포스트 잘 읽었습니다. 트랙백 타고 와서 추천한방 날리고 가요.

    • BlogIcon clotho 2009.03.17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오히려 포커페이스 같은 곡들이 더 인기가 많을 것 같단 생각이 드는데요. 너무 유럽적인 취향일까나요? ^^

  4. Moonwal 2009.03.17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커페이스가 듣는 재미가 더 크고 저스트댄스보다 매력적인 곡이라는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저는 저스트댄스를 더 많이 틀게 되더군요. 일단 신명나는 사운드니까 그러나봐요. 레디가가의 이미지와 서인영을 비교하신 부분 매우 독창적이었고 나름 설득력이 있었습니다. 공감가는 부분이네요. 역시 음악을 듣는 귀가 고풍스러우시니 그런 참신한 발상도 나올 수 있겠다는 짐작에 흐뭇했습니다. 요즘 프로디지 신보를 감상중인데요, 프로디지에 관심있으시면 제 블로그 방문해주세요.

    • BlogIcon clotho 2009.03.18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프로디지 신보 완전 대박이든데요!!! 안그래도 프로디지 신보 관련해서 포스팅 하나 올릴라 그러고 있었죠.

      Moonwal님 블로그 주소 좀 갈켜주세요~

  5. BlogIcon 이소(泥塑) 2009.03.18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나름 가창력이 엿보인다는-
    근데, 첫번째 뮤비 중, 벽을 배경으로 마이크들고 있는 장면을 촬영한것은 마치 가정용 비디오로 찍은 것 같은 느낌^^ B급이 컨셉인건가? 저만의 생각인가요??

  6. BlogIcon groovie 2009.03.22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이거 고화질로 보니 더 괜찮네요
    고마워요 흐흐흐...
    아... 웃음소리가 먼가 느끼하군요...ㅜㅜ

    • BlogIcon clotho 2009.03.23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포스팅 해놓고 그루비님 블로그 뒤적거렸었거든요. 그루비님이랑 너무 잘 어울리는 친구가 아닌가 해서요. ^^ 근데 검색이 안 되더라구용~

  7. BlogIcon Run 192km 2009.03.23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인기가 좋은건지..
    ESPN에서 축구 하이라이트 부분에 가가의 노래를 요새
    몇번 틀어주더랍니다.

    • BlogIcon clotho 2009.03.23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에 케이블이 안 나와서.. 스포츠 중계 후라든가, 스타 중계 후라든가 나오는 음악을 전혀 몰라요. 웹에서 가끔 회자될 때가 있는데 못 끼어들어서 심심할 때가 있곤 했죠. ^^

  8. BlogIcon 키에 2009.04.25 0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트랙백을 이제서야 보고 와봤습니다. 저도 그 뭐랄까.. 미국 팝음악인데 그런 것과는 또 약간 다른? 그런 느낌이 들어서 좋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Beautiful, Dirty, Rich 다음으로 The Fame이 자꾸 귀에 박히더라구요. 두 노래를 들으면 길을 걷다가도 갑자기 힘주어서 행진을 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 여하튼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가수입니다. 후후후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clotho 2009.04.28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저도 길거리에서 무심결에 작게 춤을 춘다든가, 헤드뱅잉 한다든가 하는적 많거든요. 6월인가 내한공연 온다고 하드라구요~

  9. SHREK 2009.04.28 2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가 이 처자 음악을 이야기 할줄 몰랐는데..나도 한참동안이나 AFKN에서 이 아가씨 음악 들었는데..좋긴한데..난 이 친구 1집용 이라는 생각만 들었거덩..어쨌던..잘 듣고 가..아~그런데 머리를 저 칼라로 하니 아길레라 닮았다는 ㅋㅋㅋ

  10. Moonwal 2009.06.01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클로쏘님. 오랜만이네요. 가하양 내한 티켓 너무 비싸서 포기했음 ㅋ
    15만원이나 하더라구요. 요즘은 거의 팝만 들어서 이제 슬슬 좀 빡신 사운드좀 들어볼라고 하는데, ㅎㅎ 제가 음악 듣는 스타일이 원래 그래요. 최근 나온 앨범이나 곡들중 아주 죽여주는거 있으면 몇개만 추천해주세요. 클로쏘님께서 추천한 곡들은 왠지 제 스타일일거 같아서요. http://blog.naver.com/ddaannccee

    • BlogIcon clotho 2009.06.02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헉.. 15만원이면 너무 쌔네요. 저는 여름에 지산 바라보고 있어서 총알 아끼느라고 가가는 꿈도 못 꾸고 있어요.

      빡센 사운드라.. 저도 요즘엔 빡센 걸 잘 안 들어서 말이죠. 얼마전에 어떤 분이 Mastodon이 좋다 해서 들어봤는데 막 죽여주는 정도까진 아니더라도 들을만 했었구요. Green Day 신보가 또 무난허니 괜찮더라구요.

  11. Moonwall 2009.06.02 2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린데이는 늘 그렇던데요...웹서핑중에 그린데이 신곡 올라온거 한번 들어보긴 했는데, 다시한번 찾아서 들어봐야겠어요. 그리고 매스뛍은 궁금하네요. 시간나면 검색해서 들어볼게요 ㄳ합니다.

  12. BlogIcon xarm 2009.07.12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lotho님, 안녕하세요.
    덕분에 Lady GaGa 노래 알게돼 잘 들었는데.. 뒤늦게 감사인사 드립니다.ㅎㅎ
    트랙백 하나 걸고 갈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