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유난히 1990년대 밴드들의 재기작 내지는 신보들이 많이 쏟아져 나오는 것 같습니다. 우리가 시애틀 4인방이라고 불렀던 밴드들 중 3팀이 올해 스튜디오 앨범 또는 라이브 앨범을 낼 예정이네요. Soundgarden을 뺀 Alice in Chains, Pearl Jam, Nirvana(비공개 라이브 앨범이 나올 예정 드라이너였던 레딩페스티발의 음원과 DVD라고 합니다). 하긴 Chris Cornell의 솔로 앨범이 올초에 나왔으니 어쩌면 4인방 모두 앨범을 발표했다고도 우길 수 있겠습니다.


  그 중에 Alice in Chains의 앨범 Black Gives Way to Blue를 요즘 주의 깊게 듣고 다닙니다. 이 앨범은 1995년의 셀프 타이틀 앨범 이후 14년만의 스튜디오 정규작이죠. 아마도 레인 스탠리의 죽음 이후로 밴드의 새로운 작품은 없겠구나 싶으신 분들이 많았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저도 물론 그랬구요. 그래서 일단 반가운 마음은 들었으나 레인의 빈자리를 생각하면 선뜻 집어들지 못하게 만드는 기운도 있었어요.


  와~ 근데 어디서 이런 친구를 데려왔을까요. William DuVall이라는 새로운 보컬리스트는 흡사 레인 스탠리가 살아 돌아온 듯한 느낌을 아주 많이 주고 있습니다. 얼핏 모르고 들으면 레인의 목소리로 착각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기타리스트인 제리 켄트렐과 2000년도에 알게 되어 친해진 친구라고 하는데 제리가 이런 풍의 보컬을 참 좋아하나 봅니다.


  앨범은 무척 좋습니다. 첫인상은 그들의 최고작인 Dirt 앨범 시절을 연상시킬 정도였어요. Dirt 보다는 좀 덜 어둡습니다만, 그래도 Alice in Chains 특유의 분위기가 앨범 전체를 흐르고 있습니다. 물론 제리 켄트렐이 건재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그의 장기인 어지러운 기타 사운드가 잘 살아 있어요.


  두번째로 싱글 커트된 Check My Brain 에서 들려주는 정말 쉴새 없는 기타를 듣고 있으면 현기증이 날 정도에요. 예전 No Excuses를 연상케 하는 Your Decision 같은 곡들도 좋았구 말이죠. 전체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Alice in Chains의 모든 면을 담아내려 한 것 같았어요. 예전 향수도 느낄 수 있고, 2009년에 들어도 전혀 세월이 느껴지지 않는 유니크한 음악입니다.



'clotho's Radio > 90's Alternative'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ice in Chains - Black Gives Way to Blue  (22) 2009.10.17
Moist - Silver  (4) 2009.05.14
Cake - I Will Survive  (25) 2007.11.04
Hootie & the Blowfish - Cracked Rear View  (6) 2007.10.30
Bush - Sixteen Stone  (10) 2007.10.01
Screaming Trees  (4) 2007.09.01
Stone Temple Pilots - Interstate Love Song  (8) 2007.07.27
Candlebox - Far Behind  (8) 2007.07.23
Collective Soul - The World I Know  (6) 2007.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