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d Nano 5th Generation.

clotho's LoveMarks 2009.11.05 15:24 Posted by clotho



  얼마전에 나노를 질렀습니다. 순수한 mp3 기능으로 볼 때 터치는 약간 불편한 조작이 좀 불만이었거든요. 그래서 6개월 "무이자" 할부로 5세대 나노 16기가를 질렀답니다.


  터치와 비교하자면 가장 큰 차이점이 클릭휠이라고 할 수 있겠죠. 약간의 아날로그 감수성을 자극하는 그 따다다다다다 소리는 가히 중독적입니다. 게다가 쉬운 별점 매기기, On-the-Go에 넣기 등은 터치가 따라 올 수 없는 영역이기도 하죠.


  그런데 몇일 나노를 가지고 다니면서 음악을 들어본 결과, 터치보다 훨씬 더 좋은 사운드를 들려 준다는 것을 발견했어요. 저음이 굉장히 풍성해지고 전체적으로 소리를 섬세하게 잡아 주는 느낌? 그런게 느껴지더라구요. 이어폰을 달리 바꾼 것도 아닌데 말이죠. 오늘 그 이야기를 wenley군에게 던졌더니 iPod Classic은 사운드가 더 좋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급 클래식이 땡기... (이건 아니군요.)


  암튼 지르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들고 있습니다. 8기가 터치를 쓰던거에 비해 음악도 훨씬 더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그간 눈물을 머금고 플레이리스트에서 제외했던 앨범들을 차곡차곡 다시 집어넣고 있어요. 게다가 사운드까지 더 훌륭해지니 모든 노래들을 랜덤으로 돌려 들으면 알던 노래도 새롭게 들리는 기분이랄까요. 여튼 그래서 요새 아주 기분 좋은 음악듣기를 하고 있답니다.



'clotho's LoveMar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아하는 아티스트 : A to Z  (12) 2011.02.20
2010년 많이 들었던 앨범  (9) 2011.01.02
2009년 들었던 좋은 앨범 Best 10  (20) 2009.12.25
iPod Nano 5th Generation.  (12) 2009.11.05
Garbage  (12) 2009.08.15
돼지고기.  (14) 2009.03.08
Marvin Gaye - Star Spangled Banner (US National Anthem)  (17) 2009.02.11
쌀국수.  (24) 2008.12.18
U2 - Achtung Baby  (15) 2008.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