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즐겨 듣고 있는 Daughtry를 생각해보니 예전부터 미국에서는 무언가 미국에서만 잘 통하는 특유의 Rock 씬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더 정확히 말하면 어떤 명맥을 유지하는 일맥상통한 흐름과 스타일이겠죠. 그런 비슷한 음악들은 2000년대 들어서 더욱 두드러지게 되는데 그 음’악’의 축에는 바로 다음과 같은 밴드들이 있습니다.


  Creed, Nickelback, 그리고 Daughtry가 오늘의 주인공 되겠습니다. 이들의 음악을 모두 들어보신 분들이라면 대번에 눈치채셨으리라 생각되는데요. 세 밴드 공통적으로 상당히 두터운 성대의 보컬리스트들을 장착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리고 역시나 그 보컬들은 모두 이름값을 밴드의 타이틀만큼 밸류를 가지고 있을 정도죠. Scott Stapp, Chad Kroeger, Chris Daughtry의 이름들이 그리 낯설진 않으리라 생각해요.


  이 밴드들의 특징은 앞서 말한 것처럼 굵직한 보컬리스트들을 프론트에 내세운 것 외에 상당히 헤비한 느낌을 준다는 공통점도 있습니다. 디스토션 잔뜩 걸린 일렉트릭 기타가 왕왕대기 일쑤이며, 육중한 베이스, 달려주는 느낌들은 기본 옵션이라고 할 수 있죠. 간간히 섞어주는 킬러 록발라드 곡들은 여성들에게도 상당히 어필을 하며 챠트 상위권은 쉽게 차지하는 파퓰러함까지. 어찌 생각하면 이런 매력적인 음악들이 왜 미국에서만 인기가 있는지 신기할 정도에요.


  사실 이들의 빛나는 성공 뒤에 가장 큰 일조를 한 밴드는 Bon Jovi라고 생각이 듭니다. 1980년대에 세상에 나온 이 거물 밴드는 그들의 전성기 때인 Slippery When Wet, New Jersey 앨범 당시에 팝메탈 이라는 조류의 선구자로써 토양을 다져놓았다고 생각하거든요. 이른바 적당히 헤비하고, 멜로디가 넘치며, 비주얼이 가세한 [보기 좋고 듣기 좋은 록음악]이라는 것을요.


  2000년대의 세 밴드들에 이르러서 헤비함이 조금 더 보강이 되긴 했지만 여전히 그 틀은 크게 벗어나질 않는 것 같아요. 어떻게 달리 생각하면 미국 특유의 개척정신과도 맞물려 상당히 남성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음악들인데, 사실 저는 이런 음악들이 메이저를 누비며 거대한 성공을 불러 일으킬 음악은 아니라고 생각했었거든요.



  어찌 됐든 이 세 밴드들은 차례대로 2000년대 미국 메인스트림 록음악 시장을 정복하게 됩니다. 가장 먼저 1997년에 My Own Prison 앨범으로 데뷔한 Creed는 1999년의 Human Clay, 2001년의 Weathered 이 두장의 앨범만으로 미국내에서만 1,700만장이라는 판매고를 올리며 거의 국민밴드 수준의 반열에 오르게 되는데요. 저는 Weathered 앨범때만 해도 이 친구들이 Metallica의 뒤를 잇는 Next Big Thing이 되리라는 것을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겉으로 보여지는 반듯함과 정말 매력적인 헤비함 때문이었는데요. 이 같은 기대는 보컬인 스콧 스탭의 개망나니짓과 더불어 밴드의 해체로 이어져 상당히 허무한 결말을 가져오고 말았죠. (현재는 재결합해서 10월 27일날 새앨범이 나왔죠. 타이틀은 Full Circle.)


  크리드의 뒤를 이어서 이 시장의 맹주 자리는 캐나다 출신의 Nickelback이 가져가게 됩니다. 이 친구들이 데뷔는 1996년에 해서 Creed보다 빠르지만 대중의 지지는 크리드의 마지막 앨범이 나왔던 2001년 Silver Side Up으로 얻게 되요. 앨범에 실린 How You Remind Me라는 싱글이 갑작스레 빌보드 싱글챠트 1위에 오르면서 엄청난 스폿라이트를 받게 됩니다. 그 성공 이후 이들은 더 이상 캐나다의 듣보잡 밴드가 아니게 되죠. 작년에 발매된 Dark Horse 앨범까지 4개의 앨범으로 미국내에서만 1,800만장 이상을 팔아치우는 기염을 토하기도 합니다. 물론 현재진행형인 팀이구요.


  니켈벡의 작년 앨범이 전작에 비해서 조금 떨어지는 감이 있다는 평가가 있는 사이 (혹평을 하면) 니켈벡의 카피캣같은 Daughtry가 등장하게 됩니다. 잘 알려진대로 이 팀은 처음에는 밴드 포맷이 아니었어요. 2006년도 아메리칸 아이돌 결승 진출자였던 Chris Daughtry의 솔로 프로젝트 형식이 강했는데 지금은 밴드로 굳혀진 것 같습니다. 2006년의 셀프 타이틀 앨범, 올해의 Leave This Town 앨범으로 빌보드 앨범 챠트를 연속으로 탑을 차지하면서 주류 록씬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게 됩니다. 사족이지만, 장기자랑(?) 프로그램으로 나와서 정말 아티스트가 될 수 있는 환경이 새삼 부러워요.


  대부분의 록 밴드들 음악들이 앨범 지향적인데 반해 이 세 밴드들은 앨범 자체도 강하지만 매력적인 싱글들도 상당히 많다는 게 장점이에요. Creed와 Nickelback의 경우 빌보드 싱글 넘버원도 배출하고 탑10이나 탑40까지 따지면 상당히 많은 히트 싱글들을 보유하고 있죠. 음악들도 상당히 시원시원해서 듣고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여름에 정말 어울리는 음악들이긴 한데.. 가을에도 나쁘진 않을거에요. Rock N’ Roll~



'clotho's Radio > Ro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Eminem - Recovery  (5) 2010.06.27
Dave Grohl  (8) 2010.04.25
Lady Antebellum - Need You Now  (8) 2010.03.04
Paramore  (8) 2009.12.04
Creed - Nickelback - Daughtry : 2000년대 미쿡 주류 Rock의 계보.  (2) 2009.11.07
Dave Matthews Band - Big Whiskey and the GrooGrux King  (20) 2009.08.26
Incubus - Monuments and Melodies  (20) 2009.08.09
Green Day - 21st Century Breakdown  (22) 2009.07.02
Ocean Colour Scene - Moseley Shoals  (8) 2009.06.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웬리 2009.11.10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켈백~ 그거슨 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