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드디어 연말 결산을 해봅니다. 올해는 특히나 좋은 음악들이 예년에 비해서 많이 쏟아졌다는 느낌이에요. 해가 갈수록 제 귀는 연한 음악들만 들어오는 편이라 하드한 음악들은 거의 듣질/꼽질 못했네요. 아래는 리스트. 순위 없이 ABC순입니다.




Alice in Chains - Black Givs Way to Blue

  올해 유난히 두드러진 점 중의 하나는 90년대 얼터너티브 밴드들의 복귀작/신보가 많았다는 거였어요. 비록 레인 스탤리가 없는 가운데 나온 앨범이지만 그의 공백을 충분히 상쇄할만큼의 멋진 작품이었습니다. 액슬처럼 쓸데없이 오래 기다리게 한 건 아니였죠. 흡사 전성기 Dirt 시절을 듣는 것 같은 긴장감 넘치고 타이트한 기타 리프가 일품.




The Antlers - Hospice

  들은지 불과 1주일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 앨범은 당연히 베스트에 올라갈 작품이었습니다. 올해 이 앨범을 놓치고 지나갔다면 정말 후회했을거에요. 처음 들을 때 굉장한 쇼크를 가져온 음악입니다. 지하철 플랫폼에서 Kettering을 듣는 순간 거의 울뻔했으니까요. 최근 우울한 음악도 멀리 했었는데 이 앨범으로 다시 돌아왔달까요. 아니, 우울한 것보다는 처연하고 아름답다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릴 작품.




Diane Birch - Bible Belt

  이미 여러 음악 블로거들 사이에서 많이 회자되었던 아티스트에요. 전형적인 그래미 지향적(? 까려고 하는 말은 아닙니다.^^)인 음악인듯도 싶고 말이죠. 사실 저는 처자들이 부르는 클래식한 음악은 대부분 좋아하는 편이에요. 노라 존스를 강하게 연상시키기도 하지만 그보다 더 기교가 있으면서 순박한 음악이 맘에 들었습니다.




Kasabian - West Ryder Pauper Lunatic Asylum

  Underdog의 상당히 인상적인 인트로 때문에 점수를 많이 주게 됐어요. 이 친구들은 음악을 지루하게 하지 않아서 좋은 것 같습니다. 어떻게 들으면 굉장히 슬렁슬렁 만든 것 같은 기분인데 그러면서 치밀한 끼들이 보이곤 하거든요. 지난 앨범까지는 그저 그랬다가 이번에 팬이 되게끔 만들어준 앨범.




La Roux - La Roux

  올해 건진 대박 신인 중 하나군요. 뮤직비디오 봤을 때 유리스믹스를 연상시켰는데 음악은 그보다 더 복고(?)적인 감수성을 가졌습니다. 더 놀라운 점은 이 듀오가 불과 20대 초반이라는거죠. 올드한 듯 들리지만 찬찬히 들어보면 이보다 더 세련될 수 없다는 느낌도 들어요.




Leona Lewis - Echo

  팝송 앨범을 하나 꼽으라면 주저없이 요것을 추천하겠습니다. 뭐.. 요즘 말많은 The X-Factor 출신이라는 것이 맘에 아예 안 걸리는 건 아니에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워낙 출중한 보컬 실력이 점수를 왕창 따게 하는 것 같습니다. 전 오히려 데뷔작보다 더 좋게 들렸는데, 노래들이 모두 상당히 귀를 끌게 해요. 곡들마다 들리는 리오나의 감정섞인 목소리가 참 좋았던 앨범.




Little Boots - Hands

  라 루와 더불어 일렉트로니카 쪽에서 건진 대박 신인 쌍두마차라 부르고 싶습니다. 올해 들은 가장 좋은 싱글을 꼽으라면 Remedy를 다섯 손가락안에 넣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음악 외적인 것은 잘 안 보는 편이지만 예쁜 미모가 점수를 안 줬다고는 말 할 수 없겠네요. :) 라 루와는 다른 발랄함으로 기분 좋게 들을 수 있는 노래들이에요.




Pet Shop Boys - Yes

  역시 상당히 놀랬던 앨범이네요. 이 아저씨들의 음악은 한번도 앨범 채로 유심히 들어본 적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사실 이 앨범도 듣지도 않고 지나칠 뻔했어요. The Way it Used to be를 안 들었다면 말이죠. 주저 않고 저는 이 노래를 올해의 싱글로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순간순간 번뜩이는 노인네들의 실력을 유감없이 감상할 수 있습니다.




The Prodigy - Invaders Must Die

  오랜만에 돌아온 친구들이 상당히 많아요. 프로디지는 항상 저의 관심권 안에 있었던지라 이번 앨범도 기대하면서 꺼내 들었는데요. 예전의 그 거칠고 긴장감 있는 멜로디가 고스란히, 좀 더 파워풀하게 들어 있어서 무척 만족했습니다. 비트는 좀 더 빨라진 듯한 느낌인데 그래서 더 좋더라구요. 엄한 이야기지만 운동할 때 들으면 완전 최곱니다.




Starsailor - All the Plans

  어쩌면 데뷔작과도 맞먹는 듯한 포스를 뿜어낸 앨범이에요. 누군가는 스타세일러가 한물 갔다고 하지만 이 앨범은 그런 소리를 들을만한 작품은 아닙니다. 여름 지산에서 보여준 퍼포먼스도 완전 최고였죠. 제가 보기엔 싱글을 무지 많이 뽑아낼 수 있는 앨범인 것 같아요. 그러면서도 앨범 전체적인 일관성도 좋은 작품.



'clotho's LoveMar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아하는 아티스트 : A to Z  (12) 2011.02.20
2010년 많이 들었던 앨범  (9) 2011.01.02
2009년 들었던 좋은 앨범 Best 10  (20) 2009.12.25
iPod Nano 5th Generation.  (12) 2009.11.05
Garbage  (12) 2009.08.15
돼지고기.  (14) 2009.03.08
Marvin Gaye - Star Spangled Banner (US National Anthem)  (17) 2009.02.11
쌀국수.  (24) 2008.12.18
U2 - Achtung Baby  (15) 2008.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