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일단 외치고 시작합니다. 에~ 오~


  어제 공연 막 마치고 나서 잠들기 전까지는 제가 여지껏 봐왔던 공연 중에 Top 3 안에 들겠다 싶었는데, 다시 공연을 곱씹어 생각해보니 어제의 그린데이는 단연코 넘버원에 올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몇년전 Nightwish 공연 이후로 이렇게나 열심히 뛰어 "놀았던" 공연이 없었던 것 같아요.


  공연 전부터 여기저기 매체에서 흘러나오던 오프닝밴드, 8시에 칼시작, 3시간 가까운 러닝타임 등등 분위기를 북돋워주던 이야기가 많았기도 했고 그만큼 오래 기다린 밴드에 대한 기대감도 컸었죠. wenley군을 만나 공연장에 들어간 시간은 7시 30분 경이었는데 마침 오프닝을 섰던 프리마돈나의 연주가 끝을 맺고 있을 무렵이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스탠딩도 좌석도 빈자리가 군데군데 보이면서 좀 고요한 분위기였죠.


  맥주 먹는 돼지가 8시 무렵 등장하면서 왠지 오늘 무지하게 재밌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어요. 돼지가 퇴장하고 Song of the Century로 정말 칼같이 시작하더군요. 아까의 고요함은 집어던지고 무슨 준비도 없이 바로 광란의 도가니로 몰아가는데.. 와~ 정말 두번째 곡인 Know Your Enemy 하는데 벌써 심장이 터질 지경이었습니다.


  지금도 그런 기분이 여전하지만 무슨 셋리스트를 정리하고 다음곡은 뭐지 생각하는 인터벌도 없이 2시간 30분 동안 주리줄창 뛰어데는데 정말 대단하더라구요. 공연 보면서 어제처럼 웃어본 적도 없었다 싶어요. 그만큼 유쾌한 경험이었습니다.


  어제의 공연이 좋았던 몇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 중 하나는 사운드였어요. 제가 경험해 본 체조경기장 사운드 중에 어제가 가장 좋더군요. 출력도 상당히 알맞았고 하울링이나 뭉게짐 같은 것도 없어 보였구요.
  또하나 좋았던 것은 티켓 가격. 현대카드 20% 할인 받아서 8만원에 이런 공연을 봤으니 정말 가격 대비해도 본전은 뽑고 남았음은 물론이요, 현대카드를 찬양하고 싶은 생각까지 들 정도였으니까요. ㅋㅋ


  저는 스탠딩 나구역 우측 뒷편에 자리를 잡았는데 이 근방에 모쉬핏이 만들어 지더라구요. 저는 그닥 반기는 편은 아니라 휩쓸려 들어가지 않도록 버티면서 보다가 공연 후반부에는 '나도 들어갈까?' 라는 생각을 잠깐 하기도 했습니다. 아~ 어린 친구들 정말 잘 뛰놀더라구요.
  제 바로 앞쪽에 아마도 제 또래로 보이는 회사원 한분이 계셨는데, 이 분 두터운 겨울 양복에 부피 큰 가방까지 가지고 오셔서 발 사이에 그 가방 끼고 제대로 뛰놀지도 못하고 좀 불쌍하셨습니다. 살짝 닿는 등을 만져보니 자켓까지 땀이 흥건하던데 얼마나 더우셨을지.. 짐 많고 뛰기가 불편하셨으면 살짝 뒤로 빠져 주셨으면 좋았을걸 꿋꿋하게 자리 지키시더라구요. 그건 좀 불만이었네요.


   김작가님도 그런 말씀을 하셨는데, 어제의 그린데이는 내한공연의 전설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전성기 밴드 + 최고의 관객 = 전설. 이런식으로 말이죠. 제가 디테일하게 다 열거하지 않았지만 그린데이 역시 한국 관객들의 피드백에는 정말 많이 놀랐을거에요. 저는 특히나 중간에 드러머인 트레 쿨의 입꼬리가 치켜 올라가는 흡족한 미소를 분명히 봤답니다.


  빌리가 Viva La Korea 라는 수건을 우리에게 보여줬는데 우리는 그들에게 "영원하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륜동 | 서울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도움말 Daum 지도


  사실 뮤즈 내한공연 후기는 이제 더 이상 새로울 것도 없습니다만 짧게 남깁니다. 저에게 이번 Resistance Tour는  지난 두번의 앨범 투어 이후로 3번째 공연이었죠. 그래도 여전히 저를 설레이게 하는 팀이기 때문에 이번에도 한껏 뛰어놀고 와야겠다는 심정으로 칼퇴 후 공연장으로 향했습니다.


  공연장 가는 길에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하나 있었어요. 8시 공연 시작 전까지 약간의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일단 천호역에 내려서 간단히 요기를 했습니다. 그리고 올림픽공원역으로 가려고 플랫폼에 내려왔는데, 제 뒤로 한눈에 보기에도 엄마와 따님 두분으로 보이는 일행이 강동에서 갈아타야하네 그냥 가야하네 이러면서 목소리를 높이고 계셨드랬습니다. 딱 보니 공연장에 가시는가 싶어서 혹시 올림픽공원 가시냐고 이번에 오는 마천행을 타시면 된다고 알려 드렸습니다. 그것이 계기가 되어서 공연장 가는 동안 그 일행들과 잠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죠.


  알고 보니 엄마로 보이시던 분은 50대의 고모님이셨고 나머지 두분은 조카들이었던 거에요. 더 놀라운 것은 정작 뮤즈의 팬은 고모님이셨다는 것. 지난번 펜타포트 때 보시고 맘에 들어서 또 오게 되었다고 하시더군요. 집안에서 이 나이 먹고 조카들 꼬셔서 록음악 공연 보러 왔다고 하면 미친년 소리 듣는다고 깔깔 웃으시던 모습이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산본에서 오셨다던 고모님과 일행들, 이런 분들은 정말 멋지시다는 표현으로도 부족하단 생각이 들어요. 체조경기장엔 처음 오신다고 하여 표 수령하는 장소, 간단히 요기할 수 있는 장소를 알려드리곤 저도 일행을 찾아 헤어지게 됐습니다.



  공연은 40여분 지연되어 8시 40분에 시작했습니다. 예습했던 셋리스트와는 순서가 살짝 다르긴 했지만 중간중간 트랙이 섞였다 뿐이지 Uprising으로 시작하여 Knights of Cydonia로 맺는 것은 변함이 없었어요. 예상했던 셋리스트에는 Starlight - Plug in Baby - Time is Running Out 메들리가 완전 죽음일 것 같았는데 플러긴베이비가 앵콜로 빠지는 바람에 저 메들리는 무산되고 말았죠.


  뮤즈의 라이브는 정말 정평이 나있어서 불안감이란 것은 찾아볼 수가 없죠. 매튜는 정말 후덜덜하게 노래를 잘 합니다. 다만 이번 공연은 뭐랄까.. 조금 야박하게 느껴질만큼 짧았단 생각이 약간 들었어요. 지난번 공연들에는 그렇지 않았던 느낌이었거든요. 그렇게 시간이 짧게 느껴질만큼 밀도 있는 쇼였다는 생각도 들고 말에요.


  여전히 체조경기장의 사운드는 맘에 들지 않았지만 시작할 때부터 이미 거대한 노래방이니 그닥 큰 신경이 쓰이진 않았습니다. 겨울이어서 얇은 옷을 입고 입장하지 못해 삐질삐질 땀 흘리는 것이 겨울 공연의 큰 단점 중 하나에요. 결국 매고온 가방속에 다 우겨 넣고 뛰긴 했지만 그 가방도 상당히 거추장 스럽더라구요.


  공연을 한마디로 이야기 한다면.. "매튜 노래 참 잘한다."로 하겠습니다. 올해 저의 첫 공연을 뮤즈로 끊은 것은 좋은 선택인 것 같네요. 이제 뮤즈에게 여한은 없습니다. 저는 이제 대략 1주일 후의 그린데이를 기다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륜동 | 서울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도움말 Daum 지도